2022-10-07 17:17 (금)
소비자분조위, ‘반려동물 수술 설명의무 소홀’ 수의사에 위자료 30만원 배상 결정
상태바
소비자분조위, ‘반려동물 수술 설명의무 소홀’ 수의사에 위자료 30만원 배상 결정
  • 서다민
  • 승인 2022.09.2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동물. (사진=동양뉴스DB)
반려동물.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반려동물 수술 시 합병증이나 부작용에 대해 소유자가 상세한 설명을 듣지 못해 자기결정권이 침해됐다면 동물병원 의료진에게 설명의무 소홀에 따른 위자료 배상 책임이 있다는 조정결정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반려묘가 구개열 수술을 받은 후, 그 크기가 더 커져서 흡인성 폐렴 등과 같은 중대한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반려묘 소유자가 동물병원에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건에서 동물병원 의료진에게 위자료 3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23일 위원회에 따르면 동물병원 의료진은 수술동의서 작성 시, 수술 이후에도 피판의 허혈성 괴사, 조직손상 등으로 재발할 수 있다고 충분히 설명했으므로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위원회는 신청인이 ‘조정 외 병원에서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구개열의 크기가 커진 적은 없었으므로 수술 후 크기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만약 이에 대해 충분히 설명을 들었다면 수술을 받지 않았을 것’이라는 신청인의 주장을 인정했다.

일반적으로 의사는 수술 및 시술, 그리고 좋지 않은 결과가 발생할 수 있는 의료행위를 하는 경우, 환자나 법정대리인에게 질병의 증상과 예상되는 위험 등에 대해 설명해 의료행위를 받을 것인지 선택하도록 할 의무가 있다.

이번 조정결정은 동물에 대한 의료행위에 대해서도 동물 소유자의 자기결정권이 인정돼야 함과 동시에 의료진이 구체적인 설명을 했다는 증명을 하지 못한 경우, 설명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해 위자료 배상을 결정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올해 개정돼 7월 5일부터 적용되고 있는 ‘수의사법’에 따르면 수의사는 ‘수술 등 중대 진료’ 전 동물의 소유자 또는 관리자에게 진단명, 중대 진료의 필요성과 방법 및 내용, 발생 가능한 후유증 또는 부작용, 소유자 준수 사항을 설명 후 서명이나 기명날인을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 30만원이 부과되며 2차·3차 위반 시에는 각각 60만원, 9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위원회는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늘어남에 따라 향후 수의서비스(반려동물 치료) 관련 분쟁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동물병원에는 치료 전 그 내용에 대해 상세히 설명할 것을, 소비자에게는 치료 여부를 신중히 결정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