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17:17 (금)
산업차관, 산업계와 에너지위기 대응방안 논의
상태바
산업차관, 산업계와 에너지위기 대응방안 논의
  • 서다민
  • 승인 2022.09.2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23일 국내 산업계와 에너지 위기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산업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23일 국내 산업계와 에너지 위기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전 세계 에너지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정부와 산업계가 국내 에너지 및 경제산업 여건을 공유하고 위기극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에 따르면 최근 에너지 가격이 유례없이 폭등하고, 겨울철을 앞둔 각국의 에너지 확보 경쟁이 격화되면서 에너지 위기가 확대되고 있다.

세계 주요 국가들은 에너지 위기극복에 총력대응 중이며, 요금인상과 소비 절감을 유도하는 한편, 생활 속 에너지 절약을 촉구하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위기는 우리에게도 당면한 현실이며 무역적자 심화, 기업 생산비용 증가 등 우리 경제 전반으로 여파가 확대되고 있다.

글로벌 에너지 가격 폭등과 환율 상승으로 인한 국내 에너지 수입 증가는 무역수지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고 있다.

에너지 공기업이 전력, 가스 등 에너지 구매를 위해 발행하는 대규모 사채는 민간기업의 자금조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에너지요금은 아직 원가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상황으로 가격 신호가 정상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국가 에너지 안보와 안정적 에너지 공급을 위해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동계 필요물량을 조기에 확보하는 한편, 정부-에너지 공기업-민간기업 합동 비상대응 체계를 가동해 수급관리를 철저히 해나갈 예정이다.

에너지요금의 가격 신호 회복을 위해 단계적 요금 정상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에너지 절약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해 기술개발 및 투자 지원도 해나갈 계획이다.

정부와 산업계는 이날 간담회에서 에너지 위기의 심각성과 산업 및 경제에 대한 영향, 총력대응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산업계에서는 에너지 절약과 효율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세제·금융·기술개발 지원을 건의했다.

박 차관은 “에너지 요금인상 최소화를 위해 에너지 공기업의 고강도 자구노력과 함께 다각적 방안도 관계부처와 함께 검토하겠다”며 “지금의 위기극복을 위해서는 민관과 전 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업계도 에너지 절약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