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16:51 (토)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환경부-제주도,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만든다…환경부-제주도, 업무협약 체결
  • 서다민
  • 승인 2022.09.2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사진=동양뉴스DB)
플라스틱.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환경부와 제주도는 26일 도청에서 제주도의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을 실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2040 플라스틱 제로 섬’ 선언은 올해 8월 제주도에서 열린 국제 포럼에서 발표된 것으로, 1회용품 감량, 폐기물 재활용 등을 통해 2040년까지 제주도를 탈플라스틱 섬으로 만드는 것이 골자이다.

제주도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부와 협업해 제주도를 ‘1회용품 없는 섬’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올해 12월 2일부터 ‘1회용컵 보증금제’를 시행하며, 원활한 제도의 이행을 위해 도내 매장 및 소비자들에 대한 지원에 상호 협조할 방침이다.

또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영화관, 체육경기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다회용기 보급사업을 확대한다.

환경부와 제주도는 ‘1회용품 없는 섬 제주’를 구축하고, 섬 관광지역의 선도적인 탈플라스틱 및 폐기물 저감 성공사례로 국내외에 알릴 계획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제주도에서 1회용품을 감량하는 등 탈플라스틱을 위한 새로운 정책의 모델을 선도적으로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이번 1회용품 없는 섬 제주 프로젝트는 환경부와 제주도, 국가와 지역이 협력하는 새로운 도전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대전환점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