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16:51 (토)
인천시, 토양오염 기준초과 4개지점 조치명령
상태바
인천시, 토양오염 기준초과 4개지점 조치명령
  • 김상섭
  • 승인 2022.11.2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환경연구원, 오염가능성 높은 110개지점 정밀조사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전경(사진=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전경(사진=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보건환경연구원(원장 권문주)이 실시한 토양오염실태조사 결과 기준초과 4개 지점에 조치명령이 내려졌다.

25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토양오염실태조사 110개 지점 중 토양오염우려기준을 초과한 4개 지점을 제외한 106개 지점은 기준 이내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관내의 산업단지·공장지역, 교통관련 시설지역, 폐기물처리·재활용 관련지역 등 오염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토양오염 예방을 위해 수행한 조사는 지역 유형에 따라 표토와 지하 5m 심토에 대해 토양산도(pH), 중금속류 8종, 유기용제류 등 총 23개 항목에 대해 실시했다.

기준초과 지점 항목은 산업단지·공장지역 21개 지점 중 1개 지점에서 아연 4183.1㎎/㎏으로 3지역 기준(2000㎎/㎏)을 초과했다.

폐기물처리·재활용 관련지역 13개 지점 중 1개 지점에서는 구리와 아연이 1445.3㎎/㎏, 969.6㎎/㎏으로 2지역 기준(500㎎/㎏, 600㎎/㎏)을 각각 초과했다.

또, 공장폐수 유입지역 31개 지점 중 1개 지점에서는 불소가 496㎎/㎏으로 2지역 기준(400㎎/㎏)을 초과했다.

이밖에 다른 1개 지점에서는 아연이 699.7㎎/㎏으로 1지역 기준(300㎎/㎏)을 각각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는 지난해 결과와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한편, 조사결과는 해당 군·구에 통보돼 토양오염우려기준 초과지역에 대해 오염원인자 정화책임자에게 토양정밀조사 등 조치명령을 통해 토양 생태계가 보전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권문주 원장은 “향후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확대실시하고 토양오염 관리에 앞장서 시민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