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16:51 (토)
동절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대응 가능 병상 확보
상태바
동절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대응 가능 병상 확보
  • 서다민
  • 승인 2022.11.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소방본부는 오미크론 확산 등 급증하는 코로나19 확진자 이송체계를 확대 운영하기 위해 기간제 구급대원 9명을 추가 채용한다. (사진=대구소방본부 제공)
코로나19 확진자 이송.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정부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일 최대 확진자 수가 5만명에서 20만명 수준으로 예측된다면서 대응 가능한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동절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대응 계획’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위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가동률도 높아지고 있다.

향후 새로운 변이 유입과 백신 추가접종자 수준 등에 따라, 겨울철 재유행에 따른 일 최대 확진자 수는 5만명에서 20만명 수준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확진자 최대 예측 규모(일 20만명)를 고려해 겨울철 재유행 상황에서 코로나19 의료대응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동절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대응 계획’을 마련했다.

우선 외래진료의 경우, 재택치료자의 진료 접근성 제고를 위해 야간·휴일 운영 의료상담센터를 확대하고, 지역 의료계와의 자원 현황 공유 등을 통해 공백 없는 진료체계를 유지한다.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 및 진료를 위해 지역의료협의체를 활용해 의료기관 및 병상 등 관내 의료자원 현황을 정기적으로 공유한다.

또한 응급실 내원 환자 대상 선(先)진료·후(後)검사 원칙 적용 등 응급실 운영지침 개정 사항을 지속 안내해 응급환자가 응급실에 신속하게 진입해 진료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입원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재유행 전망치 최대 수준인 일 확진자 20만명 수준에 대응 가능한 병상을 확보한다.

구체적으로 중증·준중증 병상은 치료 역량이 높은 상급종합병원 및 대형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확보하고, 중등증 병상은 고령·와상환자 치료를 위한 전담요양병원을 추가 확보해 총 약 330병상을 오는 28일부터 단계적으로 재가동한다.

앞으로도 동절기 유행 규모 및 유행 전망 등을 고려해 확진자 입원수요 대응에 필요한 병상 규모와 구성을 지속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해서는 입소자 건강 보호를 위해 동절기 추가 접종을 적극 독려하고, 신속한 의료지원 및 방역조치를 계획에 따라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소에서 추진하고 있는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방문접종과 함께 확진자가 발생한 시설에 의료기동전담반 방문진료 시 미확진자 대상 추가 접종을 지원하고, 백신접종 우수 지자체 및 시설 등에 정부포상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감염취약시설 내 입소자 및 종사자 추가 접종을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아울러, 의료인이 상주하지 않는 시설에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한 의료지원을 위해 운영 중인 의료기동전담반을 내년 1월까지 연장 운영하고, 향후 확진자 증가 추세 및 집단감염 발생 현황 등 방역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해 필요 시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등 감염취약시설 입소자 보호를 위한 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진료 및 치료를 위해 지급 중인 건강보험 가산수가도 정비한다.

오는 30일 만료 예정이었던 재택치료 의료상담, 외래진료 및 입원치료 수가는 다음 달 31일까지 연장해 지급한다.

다만, 내년도 1월부터는 유행 상황과 대상자별 지원 필요도 등을 고려해 현행 대비 50~100% 수준으로 차등 지급하며, 향후 유행 규모를 지속 모니터링해 코로나19 가산 수가 지급 종료 시점을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