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18:45 (목)
화물연대 총파업 10일, 품절 주유소↑…부산항 컨 반출입량 회복세
상태바
화물연대 총파업 10일, 품절 주유소↑…부산항 컨 반출입량 회복세
  • 서다민
  • 승인 2022.12.0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화물.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가 10일째 이어지면서 재고가 품절된 주유소가 수도권 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대되고 있다.

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재고가 품절된 주유소가 수도권 뿐만 아니라 충남, 강원, 충북 등으로 확대됐다.

반면 전국 12개 항만 밤 시간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82%로,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지속 상승 중이다.

특히 반출입량 규모가 가장 큰 부산항의 밤 시간대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97%까지 상승해 평시 수준을 회복했다.

다만 광양항의 경우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지난달 25일 이후 평시 대비 0~3%에 그치고 있어 집단운송거부로 인한 물동량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다.

한편 국토부는 전날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관련 201개 운송사에 대해 진행했던 업무개시명령을 위한 현장조사를 완료, 그 결과 운송사나 화물차주가 운송을 거부해 차질이 발생한 업체는 총 85개로 조사됐다.

이에 국토부는 운송사가 운송을 거부한 33개 업체에 대해서는 업무개시명령서를 현장에서 교부했으며, 이중 29개사는 운송을 재개하거나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화물차주가 운송을 거부한 52개 업체로부터는 총 791명의 화물차주 명단을 확보해 업무개시명령서를 운송사에 현장교부했고, 이중 주소지가 확보된 화물차주 455명에게는 문서에 의한 우편송달을 실시했으며, 주소불명으로 업무개시명령서를 우편송달할 수 없었던 264명에게는 문자메시지를 통한 명령서 송달을 실시했다.

이 가운데 화물차주 175명은 운송을 재개하거나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전날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총 412대의 시멘트 수송용 차량에 대해 과적차량 임시 통행을 허가했다. 이에 기존 최대적재중량이 26톤이었던 시멘트 차량의 경우 이를 30톤까지 높일 수 있게 됐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1일 시멘트 수송력을 제고하기 위해 시멘트 수송용 BCT(견인형 시멘트 수송 화물차), BCC(일체형 시멘트 수송 화물차) 차량을 집단운송거부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긴급 수송용 차량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9시까지 과적차량 임시 통행허가에 대한 550건의 신청이 접수됐으며, 이중 412건을 허가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