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18:23 (목)
설연휴 한파경보 발령…서울시 비상체계 가동, 종합상황실 운영
상태바
설연휴 한파경보 발령…서울시 비상체계 가동, 종합상황실 운영
  • 허지영
  • 승인 2023.01.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 (사진=동양뉴스DB)
한파. (사진=동양뉴스DB)

[서울=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서울시는 기상청이 23일 오후 9시 서울 전역에 한파경보를 발효한다고 예보함에 따라 종합지원상황실을 운영, 24시간 대응체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이틀 이상 지속되거나,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울시에 따르면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은 한파 피해가 없도록 상황총괄반, 생활지원반, 시설복구반, 구조·구급반, 재난홍보반 등 총 8개반으로 구성, 상황 모니터링 및 대응활동관리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25개 자치구에서도 상황실 운영과 방한·응급구호물품을 비축하는 등 한파 피해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시는 사회관계망(SNS)을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하도록 시민들에게 시민행동요령을 전파했고 급격한 기온하강으로 난방기기 사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하도록 안내했다.

또 설연휴 기간 한파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에게 전화로 안부를 묻고 전화를 받지 않을 경우, 직접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고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어르신에게 도시락·밑반찬 배달 서비스를 추가로 지원하고 있다.

서울역, 영등포역, 시청 일대에서 거리 노숙인에게 상담 및 응급구호 활동을 지원하고 24시간 보호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모바일 ‘서울안전누리’ 및 ‘서울안전앱’을 통해 한파를 비롯해 각종 재난 시 시민행동요령과 실시간 재난속보를 제공하고 있다.

최진석 시 안전총괄실장은 “한파 상황실을 즉시 가동해 시민피해가 없도록 꼼꼼히 챙길 것이며, 설 연휴 마지막날에 강추위가 예상된 만큼 시민들도 귀경길 안전사고에 유의해주시고 어려운 이웃들에 대한 관심과 배려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