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18:23 (목)
부평 캠프마켓, 아카이브 작업 본격화
상태바
부평 캠프마켓, 아카이브 작업 본격화
  • 김상섭
  • 승인 2023.01.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조성사업 연계, 5단계 10개년 로드맵 시동
부평 캠프마켓 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부평 캠프마켓 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민 품으로 돌아올 부평 캠프마켓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아카이브 작업이 본격화 된다.

24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캠프마켓 일대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재인식하고, 미래를 위한 문화유산의 토대를 확보하고자 ‘캠프마켓 아카이브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지역사회 내 학계와 전문가 및 시민들은 “캠프마켓과 관련한 기록물의 발굴과 보존, 가치 확산이 필요하다”며 지속 주장해 왔다.

따라서 시는 지난 2021년 상반기 인천연구원의 ‘캠프마켓 아카이브 구축 방향 연구’를 시작으로 아카이브 구축 필요성에 대한 제안을 도출했다.

이어, 관련 예산을 확보해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캠프마켓 아카이브 구축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함께 쓰는 역사, 같이 여는 미래, 캠프마켓 아카이브’의 비전 및 3개 목표, 20개의 세부과제를 도출했고, 공원조성사업과 연계한 5단계 10개년의 캠프마켓 아카이브 로드맵도 수립했다. 

시는 이번 기본계획 수립을 통해 지난해 아카이브 방향 설정과 사업 추진 근거를 마련했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2025년까지 본격적인 기록물 발굴과 수집으로 디지털 아카이브를 준비할 계획이다.

오눈 2028년까지 전용 플랫폼의 구축과 운영조직을 구성하고, 오는 2030년까지 아카이브 복합문화공간을 조성·운영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그리고 수장고와 기록관 등에 보관 보존되고 눈으로만 보는 기록에 머물렀던 기존 방식에서 탈피한다.

이와 함께 만들어가고 참여 공감하는 기록물을 위해 GLAM(Gallery, Library, Archive, Museum) 등 복합문화공간 조성을 장기사업으로 반영했다. 

공원이 조성된 이후에는 캠프마켓 아카이브 콘텐츠의 공감과 확산을 마련하고 대중적 인식을 확산(5단계 2031년 이후)한다는 구상이다.

우선, 시는 올해 다양한 기관, 단체, 개인 등에 분산돼 있는 캠프마켓 관련 ‘기록물 목록화 사항’을 캠프마켓 홈페이지에 게재해 아카이브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다. 

그리고 학예연구사 등 전담 인력을 확보해 업무의 전문성과 연속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우선 수집 대상 기록물의 수집과 구술채록을 비롯해 캠프마켓 D구역 반환과 연계된 건축물 현황 조사와 도면 해제 작업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유제범 시 캠프마켓과장은 “체계적인 아카이브 구축과 기록물 기반의 문화 콘텐츠 활용계획은 지역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완성될 캠프마켓 문화공원의 정체성 확립과 방향 설정을 위한 가이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