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15:58 (목)
서울시,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 설치비 90% 지원…32억원 투입
상태바
서울시,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 설치비 90% 지원…32억원 투입
  • 허지영
  • 승인 2023.01.25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청 전경(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서울시가 질소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는 영세 소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대기오염물질을 저감시키는 방지시설을 비롯해 시설 가동 여부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loT) 측정 기기, 질소산화물을 저감시키는 저녹서버너 설치 등을 지원한다.

올해 사업 예산으로는 32억4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서울 소재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은 총 2399곳이다. 이 중 대기오염물질 발생량이 연간 10t 미만인 소규모 사업장은 2351곳으로 전체의 98%를 차지하고 있다.

배출시설 종류는 대형보일러, 도장, 도금업체 순으로 많다.

지원 대상은 중·소기업 중 방지시설, 사물인터넷, 저녹스 버너를 설치하고자 하는 사업장이다.

단 3년 이내 방지시설을 설치한 곳과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곳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방지시설 설치비의 9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오염물질 종류별로 최대 2억7000만원에서 7억2000만원까지다.

참여 신청은 이날부터 사업장 소재 관할 자치구 환경 담당부서에서 하면 된다.

한편 시는 2019년부터 소규모 사업장 331곳에 방지시설 설치, 403곳에 저녹서버너 설치를 지원했다.

그 중 방지시설을 교체한 109곳 사업장을 대상으로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가 모니터랑한 결과 교체 후 먼지는 55%, 총탄화수소는 26.4%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