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국민 31% “환경부 최우선 해결과제는 유해화학물질 피해”
상태바
국민 31% “환경부 최우선 해결과제는 유해화학물질 피해”
  • 박현숙
  • 승인 2012.05.06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2012년 3월 국민 1,000명 대상 ‘생활공감 화학물질 인식도 조사’ 결과 발표
국민 31%가 환경부의 최우선 해결과제로 유해화학물질 피해 관리를 꼽으며 화학물질 피해에 대한 높은 우려와 관심을 드러냈다.
 
환경부는 6일 2012년 3월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생활공감 화학물질에 관한 국민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화학물질에 대한 국민의 인식수준을 파악해 화학물질 위해성관리 정책방향 설정에 활용하는 한편, 2002년 1차로 실시한 인식도조사와의 결과비교를 통해 10년간 변화된 국민 인식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결과, 조사 대상의 31.3%가 유해화학물질 피해를 환경부의 최우선 해결분야로 선택했으며, 화학물질로 인한 피해의 심각도에 대해서는 80.1%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화학물질로 인한 피해우려 정도는 공장·소각시설 관련 화학물질(35.7%)이 가장 높았으며, 가정용품 관련 화학물질이 2위(27.0%)를 차지했다. 가정용품에 대한 화학물질 피해우려는 2002년 17.7%에서 2012년 27%로 9.3% 증가한 반면, 자동차 배기가스에 대한 화학물질 피해우려 정도는 31.3%에서 24.9%로 6.4% 감소하며 2, 3위 자리를 맞바꿨다.
 
또한, 화학물질의 안전관리를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이 가장 중요(38.1%)하며, 다음으로 기업체의 역할이 중요(24.6%)하다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의 우선정책과제로는 유해물질 사용금지 등 규제강화(32.3%)와 대국민 홍보 및 정보제공(27.5%)의 우선순위가 높았다. 기업의 우선정책과제로는 위해성 정보 공개(39.0%)와 유해물질 사용감축 또는 대체물질 사용(30.9%)의 우선순위가 높았다.
 
환경부 관계자는 “화학물질 위해성 등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제도강화 등 안전관리 요구도 높아지고 있다”며 “향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화학물질 안전관리 정책이 마련되도록 다양하고 선진화된 화학물질 관리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