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17:06 (금)
친환경차·자율차 등 미래차 기술개발 지원 확대…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달성
상태바
친환경차·자율차 등 미래차 기술개발 지원 확대…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달성
  • 서다민
  • 승인 2023.02.09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사진=동양뉴스DB)
자동차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친환경차, 자율차 기술개발을 위한 신규지원 대상과제에 대해 통합공고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자동차 분야 총지원 예산은 지난해보다 647억원 증가된 4994억원이다.

9일 산업부에 따르면 각 국이 친환경, 자율주행 등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는 가운데 정부는 지난해 9월 민·관이 합심해 미래차로의 신속하고 유연한 전환을 위한 ‘자동차 산업 글로벌 3강 전략’을 발표했다.

자동차 산업의 대전환을 위한 민간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와 자율주행 등 디지털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투자 확대기조를 유지하며, ‘해외수출형 전기기관차’ 기술개발, ‘지역연계형 기반구축’ 사업 등 부품업계의 수출지원과 기술개발 역량 제고를 위한 신규과제를 반영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 기술개발(2293억원), 자율주행 등 디지털 분야(1383억원), 기반구축·사업화 지원(1003억원), 인력양성(315억원) 등 4개 분야에 걸쳐 311개 과제를 추진한다.

우선 주행거리, 충전속도, 내구성 개선 등 전기·수소차 핵심기술 개발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와 함께 연비향상을 통한 내연기관 고도화 등 탄소중립 대응과 친환경차 산업생태계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2293억원을 지원한다.

2027년 완전자율주행(Lv4) 상용화를 목표로 센서, 카메라 등 자율주행 핵심부품 기술력 확보와 디지털전환(DX)을 위한 데이터 구축·모빌리티 신산업 창출에 1383억원을 지원한다.

지역 부품업체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험평가장비를 구축하고 인증, 시제품제작, 해외마케팅, 이차보전 등 사업화 지원을 통해 자금과 시간 부족 등으로 미래차 기술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부품업체의 기술개발 역량 제고에 1003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소프트웨어 융합인력 등 미래차 혁신인재 확보를 위한 기업수요 중심의 인력양성을 위해 31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박동일 제조산업정책관은 “글로벌 기업들의 내연차 생산중단 선언과 디지털 혁신 등으로 멀 것만 같았던 친환경, 자율주행 등 미래차 대중화 시기가 빠르게 당겨지는 추세”라며 “정부는 자동차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민간의 혁신을 저해하는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고, 중소·중견부품업체에 대한 기술개발과 기업지원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부는 판매 단가가 높은 친환경차 수출 증대에 힘입어 지난해 541억불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자동차 수출이 올해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등 대외 리스크에 기업과 긴밀히 협력해 전략적인 통상 협상을 추진하고, 자동차 수출 선박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한 선주-화주간 협조체계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미래차 분야 기업투자 지원을 위한 ‘미래차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업 신규투자와 직결된 세제, 규제 등 기업애로를 해소해 민간의 투자가 원활히 이행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신규과제에 대한 신청서 접수 기간은 다음 달 13일까지이며, 접수처는 사업별로 산업기술 R&D 정보포털과 KIAT 과제관리시스템, 범부처통합연구지원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