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14:18 (월)
서울 벚꽃 개화…역대 두번째로 빨라
상태바
서울 벚꽃 개화…역대 두번째로 빨라
  • 서다민
  • 승인 2023.03.2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기상관측소 벚꽃 개화 사진 (사진=기상청 제공)
서울기상관측소 벚꽃 개화 사진 (사진=기상청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기상청은 올해 서울의 벚꽃이 25일 개화했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4월 4일)보다 10일 빠르고, 평년(4월 8일)보다 14일 빨랐다. 이는 역대 두 번째로 빠른 기록이며, 가장 빠른 개화는 2021년(3월 24일)이다.

한편 서울의 대표적 벚꽃 군락 단지인 여의도 윤중로의 개화 기준이 되는 관측표준목은 아직 개화하지 않았다.

지난해에 비해 올해 벚꽃 개화가 빨라진 이유는 3월 기온이 지난해보다 올해 높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의 벚꽃 개화는 서울기상관측소에 지정된 왕벚나무를 기준으로 한다.

또 기상청은 2000년부터 여의도 윤중로를 벚꽃 군락지로 지정했고 영등포구 수목 관리번호 118~120번을 기준으로 관측하고 있다.

벚꽃 개화 기준은 표준목 임의의 한 가지에 세 송이 이상 꽃이 활짝 피었을 때를 개화로 본다.

올해 벚꽃이 평년보다 빨리 개화했는데 2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1.7도 높았고, 일조시간은 28.9시간 많았으며, 이달 24일까지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3.9도 높았고 일조시간은 20.5시간 많았다.

기상청에서는 날씨누리를 통해 전국의 주요 벚꽃, 철쭉 군락지 개화 현황을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