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17:18 (일)
경기도, 4월부터 초등생 아토피 예방관리사업 추진
상태바
경기도, 4월부터 초등생 아토피 예방관리사업 추진
  • 서기원
  • 승인 2014.03.0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생 2500명 대상 사업비 1억원, 아토피전문병원 민간위탁 추진

[경기=동양뉴스통신] 서기원 기자= 경기도가 오는 4월부터 초등학교 어린이를 대상으로 아토피질환 검사 및 맞춤형 치료, 사후관리 및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경기도는 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4 어린이가 행복한 아토피 예방관리 민간위탁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오는 14일까지 아토피전문병원을 대상으로 위탁운영기관 공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총 1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경기도내 3개 초등학교 재학생 약 2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후 환자를 선별해 기본 알레르기 검사 ▷ 환자관리 ▷ 치유 ▷ 결과분석의 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본 알레르기 검사는 혈액검사와 식품알레르기 여부를 알 수 있는 경구식품유발 검사 등이 실시되며 학생과 학부모, 교사를 대상으로 원인에 맞는 자가관리 방법과 교육이 이뤄진다. 중증아토피피부염 환자에게는 환자별 원인에 적합한 맞춤형 치료도 실시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어린이 아토피의 경우 개인마다 다른 발병원인이 있지만 잘못된 방법으로 대처해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라며 “화학식품첨가물이 원인인 아이는 섭취를 제한하도록 하고 실내공기질이 원인인 아이에게는 그에 맞는 환경을 갖추는 등 아이 상황에 맞는 원인분석과 치료방법을 제안하고 교육해 사업 종료 후에도 스스로 질환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사업의 특성”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가 행복한 아토피 예방관리사업은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됐으며 지난해에는 도내 4개 초등학교 2600명을 대상으로 검진을 실시, 그 중 502명이 치료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