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6:54 (일)
11월 소비자물가 3.3%↑…근원물가는 3.0%로 둔화흐름 지속
상태바
11월 소비자물가 3.3%↑…근원물가는 3.0%로 둔화흐름 지속
  • 서다민
  • 승인 2023.12.0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소비자물가 4.8%↑…10개월만에 4%대로 떨어져<br>​​​​​​​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nbsp;(사진=동양뉴스DB)
11월 소비자물가 3.3%↑…근원물가는 3.0%로 둔화흐름 지속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3.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3년 11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3.3%로 10월(3.8%)보다 0.5%p 감소했다.

물가상승률 둔화는 농축수산물(전월 대비 △4.9%, 전년 동월 대비 6.6%)과 석유류(전월 대비 △3.5%, 전년 동월 대비 △5.1%) 가격이 전월보다 크게 하락하고 내구재 가격 상승률도 둔화(전월 대비 △0.3, 전년 동월 대비 2.5%)된 데 주로 기인하고 있다. 농산물·석유류 비중이 높은 생활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4.0% 상승(10월 4.6%)했다.

변동성이 높은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하고 추세적 물가를 보여주는 근원물가(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는 전년 동월 대비 3.0%(10월 3.2%)로 전월 대비 0.2%p 하락하는 등 둔화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며, 미국(10월 4.0%), 유럽연합(EU)(10월 4.8%), 영국(10월 5.6%) 등 주요국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기재부는 "근원물가 안정세 및 최근 국제유가 등 고려시 12월에도 물가 안정 흐름이 이어질 전망이나, 겨울철 기상여건, 국제유가 변동성 등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정부는 물가 안정기조의 조기 안착을 위해 범부처 특별물가안정체계를 중심으로 가격·수급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주요 불안품목에 대한 물가 안정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