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6:54 (일)
대구시, 착한가격업소 지원 강화…서민 부담 완화
상태바
대구시, 착한가격업소 지원 강화…서민 부담 완화
  • 조인경
  • 승인 2024.02.1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착한가격업소 홍보 리플릿.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 착한가격업소 홍보 리플릿.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동양뉴스] 조인경 기자 = 대구시는 고물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착한가격업소' 지원 강화에 나섰다.

'착한가격업소'는 소비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가안정 모범업소로 지난 2011년부터 시행됐다.

현재 대구에는 지난해 말 기준 338개의 업소가 지정돼 운영되고 있다.

시는 올해 착한가격업소를 신규로 발굴하고,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 가맹점 수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기존에 지원됐던 쓰레기봉투·세제·쌀 등 현물 지원을 확대하고 월 3만 원의 상수도 요금 할인 혜택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소비자들에게는 국내 9개 신용카드사와 협력해 착한가격업소에서 1만원 이상 카드 결제 시 1회당 2000원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한편 시의 착한가격업소 지원과 함께 대구신용보증재단 역시 착한가격업소에 대해 보증수수료 0.2% 감면을 실시해 가맹점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받으려면 주소지의 구·군청을 직접 방문해 신청하거나 읍·면·동장, 소비자 단체 등의 추천을 받아 현장실사 및 평가 기준에 따른 심사를 거쳐 지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