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17:58 (금)
인천시 지방공무원 문턱, 여전히 높아
상태바
인천시 지방공무원 문턱, 여전히 높아
  • 김상섭
  • 승인 2024.04.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425명선발 5003명 접수,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
인천시청 본관 입구 현판 이미지.(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본관 입구 현판 이미지.(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신규 임용공무원 이직률 증가 추세에도 인천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평균 경쟁률이 여전히 높다.

2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올해 제1회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원서접수 결과 총 425명 선발 예정에 5003명이 지원해 11.8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1회 임용시험에서 593명 선발에 6352명이 지원해 10.7대 1이었던 것에 비해 경쟁률은 소폭 증가했다.

모집 지역별로는 ▲강화군은 4.8대 1(29명 선발, 139명 지원) ▲옹진군은 4.0대 1(51명 선발, 206명 지원) ▲인천시와 8개 구는 13.5대 1(345명 선발, 4658명 지원)로 나타났다.

직렬별로는 인천시·구의 전산 9급이 2명 모집에 93명이 지원해 46.5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모집인원이 가장 인원이 많은 행정 9급은 168명 모집에 2504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4.9대 1로 집계됐다.

사회적 배려계층의 공직진출기회 확대를 위한 장애인 33명과 저소득층 14명, 보훈청추천자 5명의 경쟁률은 각각 2.1대 1, 8.4대 1, 0.8대 1에 그쳐 전체 평균 경쟁률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다만, 이번 시험부터는 수험생 편의를 위해 원서접수 추가 취소기간을 운영하기 때문에 최종 접수결과는 그 이후에 확정된다.

필기시험은 오는 6월 22일 시행되고, 시험장소는 5월 31일 인천시 시험정보 홈페이지와 지방자치단체 인터넷원서접수센터에 공고된다.

한은희 시 인사과장은 “최근 신규임용 공무원 이직률 증가 추세에 따라 다양한 제도를 통해 공직에 조기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긍정적 인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이번 임용시험도 공정하고 투명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접수는 일반행정·세무·전산·공업·시설 직렬 등 9급 공무원과 7급 수의직 공무원 등 임용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