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17:57 (수)
인천시 전체 땅값 367조…서구 최고
상태바
인천시 전체 땅값 367조…서구 최고
  • 김상섭
  • 승인 2024.04.30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1.35%, 국토부 현실화율 동결
인천시청 청사 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청 청사 전경.(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의 전체 땅값은 367조로 최근 10년 중 가장 낮은 변동률을 나타냈다.

30일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조사·산정한 63만4648필지의 토지가격을 결정·공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인천시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은 1.35%로 최근 10년 중 가장 낮은 변동률을 기록했으며, 이는 국토교통부에서 지난 2020년 수준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적용했기 때문이다.

인천의 전체 땅값 규모는 367조며, 지가총액은 서구(83조), 연수구(63조) 중구(56조) 남동구(49조) 순이다.

최고지가는 부평구 부평동 199-45(금강제화빌딩)로 1㎡당 1438만원, 최저지가는 옹진군 대청면 대청리 임야로 1㎡당 281원, 강화·옹진군 제외 평균 공시지가는 1㎡당 71만2000원이다.

결정된 개별공시지가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와 군·구 개별공시지가 담당 부서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사·산정과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토지 소재 군·구에 문의하면 되며, 개별공시지가에 이의가 있는 경우 다음 달 29일까지 군·구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팩스 혹은 우편)하면 된다.

한편, 시는 올해부터는 ‘인천시 지도포털’ 연속지적도에 지가와 ▲용도지역 ▲토지 이용상황 ▲형상 ▲도로접면 등 결정요인을 시각화해 공개하고 있다.

석진규 시 토지정보과장은 “부동산 시장의 변동성이 작고 공시가격 현실화율 동결로 올해 변동률(절대값 기준)은 지난 10년 중 가장 낮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