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05 (금)
윤 대통령, '어버이 날' 기념식 참석…현직 대통령 최초
상태바
윤 대통령, '어버이 날' 기념식 참석…현직 대통령 최초
  • 서다민
  • 승인 2024.05.0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52회 '어버이 날' 기념식에 참석해 "경로효친 사상을 고양하고 부모님들께 존경과 예우를 다하는 효도하는 정부가 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현직 대통령이 어버이날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부모님들의 헌신과 노력이 모여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나라 대한민국이 불과 70년 만에 세계적인 경제 대국, 문화 강국으로 우뚝 설 수 있었다"고 강조하면서 "이 땅의 모든 어머님, 아버님들께 진심 어린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부모님 세대의 무한한 희생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데 우리 사회가 급속하게 발전하면서 그 고마움을 잊고 사는 것은 아닌지 종종 생각하게 된다"며 "행복한 가정, 따뜻한 사회를 만들고 있는 모든 분께 큰 박수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부가 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어르신 일자리를 늘리고 보수도 높여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노후 소득을 지원하는 기초연금도 임기 내 40만원까지 늘리겠다"고 약속했으며 "어르신들을 위한 맞춤형 주택과 건강을 지켜 드리는 시설과 정책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간병비 지원으로 부담을 덜어드리고 꼭 필요한 의료, 요양, 돌봄 서비스 통합지원 체계를 구축해 어르신들께서 더 건강하고 더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꼼꼼히 살피고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은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한 어르신 세 분께 직접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존경의 마음을 표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