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18:05 (금)
尹 "국가유산 대상·범위 확대…'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 될 것"
상태바
尹 "국가유산 대상·범위 확대…'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 될 것"
  • 서다민
  • 승인 2024.05.17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유산청 출범식 참석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국가유산을 세계에 널리 전하고 알리며 80억 세계인과의 문화적 교감을 확대해 대한민국을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 중추 국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 참석해 "오늘은 '문화재'라는 오랜 이름이 '국가유산'으로 바뀌는 역사적인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의 문화재 관리는 유산을 보존하는 데 집중하는 '과거 회귀형'이었다면 앞으로는 국가유산을 발굴, 보존, 계승하는 동시에, 더욱 발전시키고 확산하는 '미래 지향형' 체계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국가유산의 대상과 범위도 크게 넓히겠다"고 밝히면서 "무형유산은 기능 전수라는 좁은 틀에서 벗어나, 풍습, 민속, 축제를 비롯한 우리 민족 고유의 삶의 모습을 총체적으로 담게 하고, 전국 곳곳의 아름다운 자연유산도 이제 국가유산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유산은 그 자체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라면서 "국가유산을 우리 사회 발전의 동력이자 국민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문화자산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들이 국가유산을 함께 발굴하고, 배우며 즐길 수 있도록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데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