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17:58 (금)
尹 "한-투르크, 플랜트 사업 협력…교역·투자 확대"
상태바
尹 "한-투르크, 플랜트 사업 협력…교역·투자 확대"
  • 서다민
  • 승인 2024.06.1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 참석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세르다드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공동 언론발표를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세르다드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공동 언론발표를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열린 이날 행사는 대한상공회의소와 투르크메니스탄 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2009년 처음으로 한국기업이 갈키니쉬 가스전 탈황설비를 수주한 이후 양국 교류가 꾸준히 확대되어 왔다"면서 "앞장서서 소통하고 긴밀하게 협력한 경제인들 덕분에 양국이 한층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고 경제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윤 대통령은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 및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은 앞으로 함께 해야 할 일이 많다"면서 "양국은 투르크메니스탄의 명마 '아할 테케'처럼 경제 협력의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에너지자원 분야의 협력을 한층 고도화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기업들이 세계 최고의 시공 능력으로 투르크메니스탄에서 다수의 플랜트를 성공적으로 건설하면서 기술과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기업들이 투르크메니스탄의 플랜트 사업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고 했다.

또 양국 간 교역 및 투자 활성화 필요성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토대로 양국 기업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하고, '투자보장협정'도 조속히 마무리해 기업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투르크메니스탄의 하늘과 바다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양국을 연결하는 항공 노선 확대는 사람과 물품의 이동을 한결 수월하게 만들 것이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한국 조선산업과의 협력은 투르크메니스탄의 카스피해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