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17:57 (목)
음성군,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상태바
음성군, 벼 이삭거름 적기·적량 시용 당부
  • 정수명
  • 승인 2024.07.1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음성군 제공)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동양뉴스] 정수명 기자 = 충북 음성군 농업기술센터(소장 채기욱)는 고품질 쌀 안정생산을 위해 이삭거름을 적기에 적량을 준수해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11일 군에 따르면 이삭거름은 벼 이삭이 줄기 속에서 자라나기 시작할 무렵 효과를 보기 위한 웃거름을 말하며, 출수기를 기준으로 20~25일(어린 이삭 1~1.5㎜) 전에 주는 것을 권장한다.

음성군 벼 출수기는 중만생종(삼광, 황금노들 등) 8월 15일, 중생종(알찬미 등) 8월 10일, 조생종(운광, 오대 등) 7월 30일로 예상된다.

이삭거름을 주는 시기에 따라 도복, 수량, 미질에 많은 영향을 미치며, 이삭거름 주는 시기가 빠르면 도복에 약하고 너무 늦으면 질소 성분이 많아져 목도열병, 이삭도열병 등의 발생 가능성이 커지므로 적기에 적량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료 주는 양은 군에서 공급하는 맞춤비료 기준으로 10a당 10~15㎏ 내외로 엽색의 짙고 엷음 등 벼 생육 상황을 고려, 가감해 시비한다.

밑거름 시비량이 많아 잎색이 짙은 논은 염화가리만 10a당 4~5㎏를 시비하며, 완효성 비료를 시비한 논은 이삭거름을 생략해도 된다.

현재 쌀 적정 생산과 고품질화를 위한 질소비료 10a당 2㎏ 줄이는 적정 시비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으며, 논에 질소 시비량을 계산해 10a당 질소비료 시용량이 9㎏ 이하가 되도록 이삭거름 시비를 권장한다.

관내 쌀 생산 농가의 한해 10a당 질소비료 평균 사용량은 11㎏ 정도로, 농촌진흥청 권장량 9㎏보다 2㎏이 많다.

벼농사에서 밑거름, 가지거름, 이삭거름으로 사용되는 질소비료는 과다 사용할 경우, 과잉생산에 따른 쌀값 하락, 단백질 증가로 밥의 질감이 설익은 밥처럼 딱딱해져 밥맛이 저하되고 벼 쓰러짐, 온실가스 및 토양오염 발생이 우려된다.

또한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병해충 방제가 적기에 실시돼야 하며 재배 시기별 생육 상황에 따라 병해충 정밀예찰을 실시해 방제 수준에 도달하면 적용약제로 방제를 해줘야 한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질소질 비료를 10a당 2㎏만 줄이면 비료 낭비와 쌀 과잉생산을 막아 쌀값 안정화에 도움이 되고 병충해와 쓰러짐에 강해져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해진다”며 “쌀 적정 생산과 고품질화를 위한 적정 시비 캠페인에 많은 농가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