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17:57 (목)
北 무인기 킬러, 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 레이저대공무기 양산 착수
상태바
北 무인기 킬러, 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 레이저대공무기 양산 착수
  • 서다민
  • 승인 2024.07.11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방위사업청은 레이저를 무기에 적용하는 한국형 스타워즈 프로젝트의 첫 번째 사업인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양산계약을 올해 6월 25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체결했으며, 11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캠퍼스에서 착수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는 광섬유로부터 생성된 광원 레이저를 표적에 직접 조사해 무력화시키는 신개념 미래 무기체계로써 근거리에서 소형무인기 및 멀티콥터 등을 정밀타격 할 수 있다.

특히 눈에 보이지 않고 소음도 없을 뿐 아니라 별도의 탄약이 필요하지 않고 전기만 공급되면 운용이 가능해 1회 발사 시 소요되는 비용은 약 2000원에 불과하다. 또 향후 출력을 향상시키면 항공기 및 탄도미사일 등에도 대응이 가능한 미래 전장에서 게임체인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무기체계이다.

2019년 8월에 착수한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는 871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체계개발을 주관하고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시제 기업으로 참여했다.

민·관·군의 협업으로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돼 실사격 시험에서 100% 격추에 성공 등 뛰어난 성능으로 2023년 4월에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아 체계개발에 성공했고 이번 양산계약을 통해 올해부터 군에 인도되어 본격적으로 전력화 운용될 예정이다.

이동석 방사청 유도무기사업부장은 “우리나라가 레이저대공무기(Block-Ⅰ) 양산계약을 체결함으로써 해외기술 개발 외 세계 최초로 레이저무기를 군에서 실전배치 및 운용하는 선도국가가 되며, 앞으로 북한의 무인기 도발 등에 대한 우리 군의 대응능력 역시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며 “방사청은 앞으로 진화적 개발전략을 적용해 현재보다 출력 및 사거리가 더욱 향상된 레이저대공무기(Block-Ⅱ) 체계개발을 비롯해 핵심 구성품인 레이저발진기의 출력을 수백㎾ 수준으로 높이는 핵심기술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