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16:28 (토)
경기도, 전국 최초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 운영
상태바
경기도, 전국 최초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 운영
  • 허지영
  • 승인 2024.07.1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립정신병원 홈페이지)
(사진=경기도립정신병원 홈페이지)

[경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경기도는 전국 최초로 마약류 중독치료 전담병상을 운영하는 공공마약중독치료센터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용인 경기도립정신병원에 있는 마약중독치료센터는 안정실 3병상과 일반병상 10병상을 운영 중이며 외래치료와 입원치료 모두 가능하다.

치료 전 마약류 중독 여부를 우선 판별 및 상담 후 응급해독·외래·입원 등 치료방법 등을 결정한다.

치료 종료 후에는 자조모임을 운영해 단약 후 금단증상으로 인한 마약류 재사용을 하지 않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정신건강의학전문의 1명 등 총 17명의 전문인력을 채용해 본격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마약류 중독 치료의 지역 내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경기도립정신병원을 올해 3월 경기 권역 치료보호기관으로 선정했다.

도는 이를 위해 경기도교육청, 경기경찰청, 마약퇴치운동본부 등 관계기관과 업무 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마약류 중독자가 증가하고 있지만 수익성 저조, 전문의료인력 부족 등의 사유로 인해 마약류 중독자를 재활치료할 치료보호기관은 경기도 7곳, 전국 30곳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유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마약범죄에 대해 처벌위주에서 지역사회 재활·치료 중심으로 전환이 필요한 시점에 경기도 마약중독치료센터가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