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강화 외성’ 사적 추가 지정
상태바
문화재청, ‘강화 외성’ 사적 추가 지정
  • 강주희
  • 승인 2014.04.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동양뉴스통신] 강주희 기자 = 문화재청은 인천시 강화군에 있는 ‘강화 외성(사적 제452호)’의 성곽과 진해루지로 확인된 구역을 18일 사적으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 지정되는 진해루지는 강화 외성 축성 당시 조성되었던 6개의 문루(조해루, 복파루, 진해루, 참경루, 공조루, 안해루) 중 진해루가 있었던 곳으로, 갑곶나루를 통해 내륙에서 연결되는 강화도의 관문 역할을 했다고 전해진다.

19세기 말에 제작된 지도와 근대의 사진(1876년) 등을 통해 진해루의 위치나 형태가 명확하게 확인되고 있다.  

강화 외성은 강화도 동해안 일대 방어를 목적으로 고려 고종 20년(1233)에 축조한 성으로, 그 길이가 약 23km(적북돈대∼초지진)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진다.

강화 외성은 고려 고종 때부터 축조하기 시작해 조선 시대까지 여러 차례 개축 과정을 거쳐 현재에 이르고 있으며, 고려 후기에서 17세기 후반까지 도성의 구조와 축성기법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 평가돼 2003년에 사적 제452호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