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일본 내 우리 문화재 활용·홍보 확대
상태바
문화재청, 일본 내 우리 문화재 활용·홍보 확대
  • 강주희
  • 승인 2014.04.18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동양뉴스통신] 강주희 기자 = 문화재청은 18일 오전 11시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한국 문화재의 보존·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일본 교토에 있는 고려미술관은 재일교포 사업가인 故 정조문씨가 수집한 도자 300여점, 서화 150여점, 금속공예 50여점 등 한국 문화재 1700여 점을 바탕으로 1988년 설립한 사립 미술관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협약을 통하여 일본 고려미술관에 있는 한국 문화재의 홍보물 발간을 지원하는 한편, 양 기관 간 협의를 통하여 앞으로 일본 내 한국 문화재의 지속적인 활용·홍보를 위한 세부 방안 등을 논의한다.

또 문화재청은 국외에 있는 한국 문화재의 적극적인 보존·홍보·활용 강화를 위해, 일본 고려미술관 외에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프리어·쌔클러 갤러리 ▲하와이에 있는 호놀룰루 미술관(Honolulu Museum of Art) ▲프랑스 세브르 국립도자박물관 등과도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