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암사동 유적 46일간의 발굴조사 완료
상태바
서울 암사동 유적 46일간의 발굴조사 완료
  • 김재영
  • 승인 2015.07.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동양뉴스통신] 김재영 기자 = 서울 강동구가 서울 암사동 유적 발굴(시굴)조사를 한 결과, 백제 및 신석기시대 문화층이 분포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구에 따르면, 서울 암사동 유적은 신석기시대 집단 취락 유적으로서, 가장 정교한 빗살무늬토기가 출토되는 등 당시 생활상이 잘 남아 있는 우리나라 중서부지역 신석기시대 대표 유적이다.

이번 조사는 전기·통신 간선 공사 시행 전에 선로 구간 지하에 분포할 수 있는 유구를 파악해 유적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시한 것이다.

지난 4월 30일 착수해 46일간의 조사를 거쳐 완료됐고, 지난 17일 결과보고회를 가졌다.

결과보고회에 앞서 열린 7월 7일 문화재청 전문가 검토회의를 통해 문화층에 영향을 주는 구간은 선로를 우회하여 공사를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된 바 있다.

결과보고회는 조사를 맡은 한양대학교 문화재연구소의 결과 보고 및 현장 설명을 통해 이뤄졌다.

현장을 찾는 전문가들은 암사동 유적의 구조를 정확히 판단할 수 있는 학술 자료 수집과 기존 발굴 자료와의 연계를 위해서 지속적인 발굴조사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따라서 구는 문화재청과 여러 전문가의 의견에 따라 이번 조사에서 드러난 신석기시대 문화층 구간을 중심으로 내년 초 정밀 발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발굴조사 등을 통해 축적된 학술 자료를 바탕으로 암사동 유적 세계유산 등재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에 이해식 구청장은 “앞으로 암사동 유적의 명확한 양상을 파악하기 위해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및 관련기관과 협의하여 지원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