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옥과면 주민 숙원사업 수리교 개축 내달 착공
상태바
곡성군, 옥과면 주민 숙원사업 수리교 개축 내달 착공
  • 오춘택
  • 승인 2015.08.06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억여 원 투입···길이 12m, 폭 7.5m 교량 등 가설

[전남=동양뉴스통신] 오춘택 기자 = 전남 곡성군은 오는 9월 옥과면 수리교 개축 공사를 착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옥과면 수리교는 옥과면 수리와 소룡리를 연결하는 중요 교량으로 주민들 이용이 많으나, 교량 노후와 폭우 시 교량 범람으로 인해 안전에 지장이 초래됐다.

또 교량 및 도로 폭이 협소해 버스통행이 어려워 수리에서 소룡리간 버스노선이 없어 교통이 불편했고, 버스노선 지정은 주민들의 숙원사항이었다.

이에 따라 군은 총 사업비 28억여 원이 소요되는 ‘옥과 수리교 재해위험교량 가설공사’를 위해 올해 국민안전처로부터 특별교부세 18억여 원을 교부받아 2016년 11월까지 길이 120m, 폭 7.5m 교량을 가설하고 접속도로 555m를 확·포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옥과 수리교 개축으로 수리와 소룡리 간 교통이 원활해지고 주민들의 통행안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