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18:05 (목)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오현경 작가 전시 개최
상태바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 오현경 작가 전시 개최
  • 우연주
  • 승인 2019.08.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도시역사관 8월의 전시, 나무의 복수-마당에 들어온 뱀
(사진= 인천시 제공)
(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인천도시역사관은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내달 10일까지 2층 다목적실 소암홀에서 '2019 도시를 보는 10명의 작가전'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오현경 작가의 전시로 진행된다. 오 작가는 도시화 이전의 모습이 남아있는 인천 변두리에 살면서, 자신의 성장기와 함께 작은 토지가 아파트 단지로 개발되어 가는 과정을 관찰해왔다.

그는 무분별한 도시개발의 이미지를 드로잉, 애니메이션, 설치작업을 통해 표현하며, 보는 이에게 당시 느꼈던 여러 감정들과 생각들을 전달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는 '나무의 복수–마당에 들어온 뱀'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되며, 오 작가는 "어느 날 불현듯 써 내려간 일기에서 시작되었으며, 당시 살고 있는 곳을 지켜준다고 믿었던 커다란 나무가 잘려나가던 날의 충격과 공포가 작업 세계를 세우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했다. 작품은 스톱모션 기법의 애니메이션 작업을 통해 소녀의 복수 계획을 동화적으로, 혹은 그 반대로 잔혹하게 드러내고 있다.

전시 첫 날 오후 7시부터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려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진다.

작가와의 대화는 오는 19일 오전 9시부터 23일 오후 6시까지 인천시립박물관 통합 홈페이지의 ‘인천도시역사관 교육 신청’을 통해 선착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후 참가하는 시민들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배성수 인천도시역사관장은 “이번 전시는 도시 개발과 그와 관련된 상실감에 관한 설치 미술 전시이며, 작가가 느끼고 고민했던 감정과 생각들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오 작가의 전시를 통해 개발이 가지고 있는 속성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시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화(032-850-6014, 6031)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