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11:16 (화)
고양시,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대책회의 개최
상태바
고양시,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대책회의 개최
  • 우연주
  • 승인 2019.12.0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대책회의 개최 (사진=고양시 제공)
명성운수 2차 파업 대비 대책회의 개최 (사진=고양시 제공)

[고양=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지난 5일 명성운수 2차 파업에 대비해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와 대책회의를 실시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명성운수는 지난달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파업을 실시했고, 고양시의 중재로 운행을 재개하면서 3주간 추가 교섭기간을 가지기로 노·사간 합의했었다.

현재 노측에서는 협의가 다시 결렬될 경우 오는 16일부터 2차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음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고양시는 2차 파업에 대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지난 1차 파업 때와 같이 주요 노선을 대체운행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내 타 업체에서 예비차량을 지원하고 전세버스·택시·관용차량 등을 총동원해, 지난 1차 파업 당시 170여대보다 더 많은 200여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고양시는 추가 교섭기간 노·사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끊임없는 소통도 유지할 계획이다.

이완범 대중교통과장은 "1차 파업 운영사례를 참고삼아 부득이하게 2차 파업이 발생할 경우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원만한 협상타결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극단적인 파업이 아닌 상생하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사 양측에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