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19:28 (목)
김성태, 돌연 총선 불출마 이유는?
상태바
김성태, 돌연 총선 불출마 이유는?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2.1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징역4년 구형 뒤집을까?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김성태, 돌연 총선 불출마 이유는?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역임한 김성태 의원(3선‧서울강서을)이 돌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중도보수 대통합을 완성하고, 승리를 향한 힘찬 진군을 시작하는 이 시점에 제 자신을 불살라 ‘통합과 승리’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파시즘 독재를 끝장내고 도탄에 빠진 나라와 민생을 구해내는 길은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모든 세력들이 힘을 모으는 것 뿐”이라며 “저는 문재인 정권을 불러들인 ‘원죄’가 있는 사람으로서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저를 바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직 우리당과 보수의 승리를 위해 개혁공천과 반드시 이기는 공천을 만들어 주실 것을 공관위에 요청드린다”며 “오늘의 현실에 책임 있는 한 사람으로서 저를 내려놓음으로 책무를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보수진영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출범을 앞둔 가운데 보수들의 결집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김문수, 유승민, 조원진 등 지난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있는 보수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며 “제 정치여정의 마지막 소원, 제 마지막 책무는 ‘통합의 완성’”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루를 살아도 인간답게 살고 싶다는 저의 작은 소망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면서 문 정권의 파시즘 독재를 넘어 우리당이 승리하는 그 길에 작은 힘이나마 함께 하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은 국민들의 나라이지, 문 정권의 나라가 아니란 점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김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사무총장 출신으로 서울 강서구을 지역에서 18‧19‧20대에 걸쳐 3선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