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시장, 미투·시신발견 등 루머 진실은?
상태바
박원순시장, 미투·시신발견 등 루머 진실은?
  • 송영두 기자
  • 승인 2020.07.09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증명사진 (사진= 서울시 제공)
박원순시장, 미투·시신발견 등 루머 진실은? (사진= 서울시 제공)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신고에 시신 발견, 미투 등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9일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후 5시 17분께 박원순 시장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와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을 통화를 했다. 그 후 연락두절이 됐다"면서 112로 신고했다. 

 서울시 측은 미투와 관련해선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근거없는 추측은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다만 경찰 측은 "미투와 관련해 종로경찰서 여청과에 신고 접수가 된 것은 맞다"고 밝혔다.

또 와룡공원 근처서 시신이 발견됐다는 설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박원순 서울시장의 휴대전화는 꺼져 있는 상태다.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부근으로 남아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