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1년 만에 팀 훈련 복귀..."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다"
상태바
김연경, 11년 만에 팀 훈련 복귀..."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다"
  • 송성욱
  • 승인 2020.07.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 김연경(32·흥국생명)이 11년 만에 팀 훈련에 합류해 예열을 시작했다.

김연경이 인터뷰 후에 팬들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흥국생명 제공)
김연경이 인터뷰 후에 팬들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흥국생명 제공)

김연경은 14일 경기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 연수원 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 구단 훈련에 합류해 동료들과 인사 후 첫 훈련을 소화했다.

훈련 후 김연경은 인터뷰를 통해 "정말 오랜만에 집에 온 것 같은 느낌이라 기쁘게 생각한다. 많이 환영해 주셔서 고맙고 어제는 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다. 선수들과 오랜만에 운동해서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몸 상태는 좋은 편이다. 1월에 올림픽 예선전 때 부상을 입어서 훈련을 못했는데 그 부분이 걱정된다. 하지만 웨이트를 충분히 해서 근력은 괜찮다"며 "올림픽 부상 이후로 훈련을 못해서 최대한 팀에 합류해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싶었기 때문에 생각보다 빨리 팀에 합류했다"고 덧붙였다.

근력운동을 하도 있다(사진=흥국생명 제공)
김연경이 동료들과 근력운동을 하고 있다(사진=흥국생명 제공)

또한 코보컵 출전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하게 말씀 못 드리지만 감독님과 상의해서 결정 하겠다"고 전했다.

재영·다영 자매까지 합류하면서 흥국생명이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됐다는 말에 대해서는 "좋은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다. 저희 세 명 외에 나머지 선수들도 어느 정도 역할을 해줘야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많은 팀들이 저희 팀을 보고 있다. 부담감이 있지만 이겨내서 우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팬들을 향해 "11년 만의 한국 복귀에 어려움도 많았지만 환영해 줘서 기뻤다. 올해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