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18:36 (일)
당진에코 태양광발전, 전국 최초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상태바
당진에코 태양광발전, 전국 최초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 최진섭
  • 승인 2020.07.23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당진에코 태양광발전 준공 축하…연간 1만3000㎿h 전기 생산 기대
23일 열린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 김명선 도의회 의장, 어기구 국회의원, 김홍장 당진시장, 윤병석 SK가스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이 참석해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 첫 걸음을 축하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23일 열린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 준공식에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 김명선 도의회 의장, 어기구 국회의원, 김홍장 당진시장, 윤병석 SK가스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이 참석해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 첫 걸음을 축하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가 첫 발을 내딛었다.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는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의 대한민국 최초 사례로 대한민국의 미래 에너지를 이끌어 갈 새 지평을 여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3일 충남도에 따르면 당진에코태양광발전소는 당초 석탄화력발전소로 계획됐지만, 도와 당진시, 지역사회의 노력으로 전국 최초 친환경인 태양광발전소로 전환됐다.

부지면적 30만3965㎡인 발전소에는 태양광 9.8㎿, ESS 24.6㎿h 설비가 설치돼 연간 1만3000㎿h의 전기를 생산하게 되며, 이는 약 3500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으로, 연간 5756t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자리에서 “당초 석탄화력발전이었던 이곳이 오늘 태양광발전소로 거듭나 준공식을 하게 됐다”며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의 대한민국 최초 사례이자,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가 가는 길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는 오는 2040년까지 석탄화력발전량을 최대 20% 감축하고, 재생에너지 비중을 40% 늘릴 것”이라며 “지역과 국가, 대륙을 뛰어넘고, 민간과 공공이 함께하는 에너지 문화를 선도하면서 새로운 에너지 시대를 앞장 서 열겠다”고 덧붙였다.

도는 최근 3년간 1155억원을 투입, 1만1855개소에 63㎿의 재생에너지를 보급한 바 있으며, 내년에는 도비 500억원을 투입, 25㎿를 보급하고, 오는 2040년까지 태양광 8961㎿, 연료전지 1700㎿ 보급을 목표로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 김명선 도의회 의장, 어기구 국회의원, 김홍장 당진시장, 윤병석 SK가스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이 참석해 ‘당진에코 태양광발전소’ 첫 걸음을 축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