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0:12 (금)
충남이 수소산업의 미래, 세계 최초 부생수소발전소 준공
상태바
충남이 수소산업의 미래, 세계 최초 부생수소발전소 준공
  • 최진섭
  • 승인 2020.07.2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대산 수소발전소 준공식 참석 “수소경제 이정표 마련”
양승조 충남지사는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충남이 수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는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충남이 수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동양뉴스] 최진섭 기자=충남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에 세계 최초 부생수소연료전지 발전소가 들어섰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8일 한화토탈 대산공장에서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해 충남이 수소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지난 2018년부터 2550억원을 투입해 한화토탈 대산공장 내에 건립됐으며, 2만㎡의 부지에 0.44㎿급 연료전지 114대를 설치, 설비용량은 50.16㎿에 달한다.

한화토탈로부터 고순도 수소를 공급받아 전력을 생산하게 될 이 발전소는 연간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발전량 40만㎿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특히, 이번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질소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무하며, 소음도 대화를 나누는 수준인 60데시벨에 불과하다.

발전 효율은 50%로 석탄화력(33%)보다 훨씬 높고, 부지 면적은 같은 규모의 전력을 생산한다고 했을 때 태양광의 300분의 1 수준이다.

또,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는 건설 기간 중 연인원 2만5000명의 고용을 창출했으며, 건립 후 지역 내에서 20명을 고용했다.

환경적으로는 ▲황산화물·질소산화물·미세먼지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 전무 ▲초미세먼지를 비롯한 대기오염물질 정화 ▲화학산단 내 신재생 친환경 발전을 통한 지역 이미지 개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이날 준공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축사를 통해 “세계 최초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이정표”라며 “충남도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의 미래를 위해 더 큰 관심을 갖고 함께 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화석연료가 갖고 있는 자원의 유한성과 환경오염의 한계를 뛰어넘는 가장 강력한 대안이 바로 수소에너지로, 충남도는 그 어느 지역보다 발 빠르게 수소경제 시대를 준비했다”며 ▲충남형 수소경제 육성 전략 수립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수소연료전지차 부품 실용화 및 산업 기반 육성 사업 ▲수소에너지 국가혁신 클러스터 사업 ▲수소에너지 국제포럼 개최 ▲충남 수소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을 소개했다.

한편, 도가 지난해 3월 세운 ‘충남형 수소경제 육성 전략’은 ‘수소경제 선도 국가 도약의 혁신 거점 충남’을 비전으로 설정했으며, 목표는 ▲2040년까지 연간 수소 157만8000t 공급 ▲수소차 49만600대 공급 ▲충전소 150기 건립 ▲수소 기업 200개사 육성 등으로 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