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18:50 (수)
한국배구연맹, 선수 인권 보호 강화…"악성 댓글 연맹 차원에서 대처"
상태바
한국배구연맹, 선수 인권 보호 강화…"악성 댓글 연맹 차원에서 대처"
  • 송성욱
  • 승인 2020.08.0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 한국배구연맹이 최근 발생한 배구계 비보와 관련해 재발 방지와 선수 인권 보호 강화에 나섰다.

(사진=동양뉴스DB)
(사진=동양뉴스DB)

연맹은 선수 인격권 침해 방지를 위해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다음, 네이트에 스포츠 기사의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했다.

이는 일부 소수 악성 댓글이 선수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 악성 댓글로 인한 선수들의 정서적인 고통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또 연맹은 선수인권보호와 고충처리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선수고충처리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강화한다.

포털사이트 내 악성 댓글을 비롯한 선수 SNS 계정의 악성 댓글, 인격모독 및 성적수치심을 유발하는 내용의 다이렉트 메시지를 선수로부터 접수받아 이에 대한 법률 자문 및 검토를 진행한 후 연맹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실시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선수를 보호하고 선수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을 체계적으로 대처하고자 한다.

아울러, 현재 연맹에서 선수단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도핑방지, 윤리 교육 등과 더불어 심리치료 및 멘탈 코칭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미 대부분 구단에서는 선수들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심리치료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와 관련해 연맹은 구단들과의 협업을 통해 선수들의 위기 극복 능력 함양과 정기적인 선수단 멘탈 체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문 강사 초빙 및 팀워크 강화, 훈련 및 경기 시 긴장 완화법 등 선수들에게 필요한 전문적인 심리 교육을 실시해 건강한 정서 함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