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9:07 (일)
이해찬 "감염 위험자 강제력 동원해서라도 찾아내야"
상태바
이해찬 "감염 위험자 강제력 동원해서라도 찾아내야"
  • 서다민
  • 승인 2020.08.1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사랑제일교회 교인 상당수가 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하는 것과 관련, "검역당국과 사정당국은 총력을 다해 감염 위험자를 찾아내야 한다"며 "검찰은 압수수색을 해서라도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경찰도 필요한 경우 주저없이 강제력을 동원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뿐 아니라 해당 교회 신도와 8·15 광화문집회 참가자 중 검사에 불응하거나 불법을 저지른 자는 어떤 관용도 없이 무거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미래통합당 소속 전·현직 의원과 지역위원장들, 당원들이 전광훈 목사 등이 개최한 집회에 참여한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공당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지도부는 이런 상황을 방조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올 상반기에 코로나 확산을 막아내는 데 앞장선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를 다시 가동할 것"이라며 "당정은 총력을 기울여 이번 확산을 반드시 막아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