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11:26 (수)
박능후 "다중이용시설 집단발생 지속…긴장감 늦출 수 없어"
상태바
박능후 "다중이용시설 집단발생 지속…긴장감 늦출 수 없어"
  • 서다민
  • 승인 2020.09.3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30일 "지난 1주간 국내 하루 평균 확진자는 75.6명으로 직전 1주에 비해 약 32명이 감소했다"면서도 "노인요양시설과 의료기관, 마스크를 쓰지 못하는 사우나,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집단발생이 지속하고 있어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국내 하루 확진자는 6일째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고, 치료를 위해 격리 중인 환자는 1800여명에 이르며 이 중 60대 이상 어르신은 44%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추석 연휴를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코로나19의 가을 유행 여부가 달라질 것"이라며 "수도권 중심의 감염이 다시 전국적으로 확산될지, 기다리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는 우리 모두의 실천에 달려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향 방문이나 여행 대신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문화생활을 즐기거나 한적한 근린공원을 이용해달라"며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할 경우 개인차량을 이용하되 휴게소에서 거리두기를 지키고 친지들과 악수나 포옹대신 목례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여행지에 방문하게 된다면 밀폐, 밀집, 밀접한 장소는 가지 말고 여행 후 집에 머물며 증상 여부를 확인해달라"며 "추석 연휴 동안에도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선별진료소와 의료기관은 평소와 같이 운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