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19:07 (월)
文 대통령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등에 20조원 이상 투자"
상태바
文 대통령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등에 20조원 이상 투자"
  • 서다민
  • 승인 2020.10.3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미래차 산업 토크콘서트'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해 '미래차 산업 토크콘서트'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정부는 한국판 뉴딜 10대 사업에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를 선정했다"며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을 방문, '미래차 산업 토크콘서트' 모두 발언에서 "세계 자동차 시장은 미래차를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될 것"이라며 세 가지 대책을 내놨다.

그는 먼저 "2022년을 '미래차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고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 수소차 20만대를 보급하겠다"며 "또, 2027년 세계 최초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겠다"고 했다.

이어 "수시로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전기차 충전소는 2025년까지 아파트, 주택 등 국민들의 생활거점에 총 50만기, 고속도로 휴게소 등 이동 경로에 1만5000기를 공급하겠다"며 "수소차 충전소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100곳을 완공하고, 2025년까지 총 450곳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자동차는 제조업 수출의 12%, 일자리 47만개를 책임지는 성장과 고용의 중추"라면서 "2025년까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를 수출하고, 부품·소재와 연관 산업 수출을 확대해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주행거리 50%, 전비 10%를 향상하겠다고 밝혔다. 수소차는 내구성과 연비를 개선해 북미, 유럽,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완전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마련 등 자율주행 인프라를 차질없이 갖추고, 자율주행 관련 양질의 데이터 댐을 구축해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개발과 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치열한 경쟁 속에서 앞으로의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며 "반드시 새로운 미래차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