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17:02 (토)
與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당원 86% 찬성…이낙연 "피해여성에 사과"
상태바
與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당원 86% 찬성…이낙연 "피해여성에 사과"
  • 서다민
  • 승인 2020.11.02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 대변인은 2일 국회에서 전 당원 투표 결과를 발표,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전 당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당헌 개정 및 재보선 공천 관련 투표 결과, 투표에 참여한 권리당원 21만1804명 가운데, 86.64%가 찬성, 13.36%가 반대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 당원 투표에서 보여준 뜻을 소중히 여기며 당헌 개정과 재보선 선거 준비를 겸손하고 착실하게 진행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낙연 대표는 이와 관련,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의 뜻이 모였다고 해서 서울·부산 시정의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저희 잘못이 면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후보를 내려고 하는 것은 유권자의 선택권을 존중하는 것이 공당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부산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 피해 여성에게도 거듭 사과드린다"며 "가장 도덕적이고 유능한 후보를 찾아 유권자 앞에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