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10:18 (일)
KFA, 축구 대표팀 귀국 위해 전세기 띄운다…26일 새벽 도착 예정
상태바
KFA, 축구 대표팀 귀국 위해 전세기 띄운다…26일 새벽 도착 예정
  • 송성욱
  • 승인 2020.11.22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뉴스] 송성욱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한 축구 국가대표팀이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길에 오른다.

오스트리아 현지에 있는 축구 국가대표팀(사진=KFA 제공)
오스트리아 현지에 있는 축구 국가대표팀(사진=KFA 제공)

KFA는 "멕시코·카타르와의 A매치 2연전을 마치고 오스트리아 빈의 숙소인 래디슨블루 파크 로열팰리스 호텔에 머물고 있는 국가대표팀 선수단 및 스태프를 이송하기 위한 전세기 투입 일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조현우(울산현대), 이동준, 김문환(이상 부산아이파크), 나상호(성남FC)와 스태프 3명 등 총 7명, 그리고 밀접접촉자 8명이 이번 전세기에 탑승한다.

단, 황인범(루빈카잔, 러시아)은 구단에서 복귀를 희망해 23일(현지시간) PCR 검사를 한 번 더 하고 향방을 결정하기로 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나머지 인원은 감염방지를 위해 방호복과 마스크, 글러브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착용하고 탑승한다. KFA와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함께 항공기를 타고 귀국할 경우 발생할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방호복을 입고 전세기에 동승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또한, KFA는 안전한 이송과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정부와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와 방역 경험이 있는 있는 의료진을 전세기에 태운다. 이들은 오스트리아로 가는 전세기에 탑승해 이송 과정에서의 방역과 환자 관리를 돕는다.

KFA 홍명보 전무는 "오스트리아에 있는 선수들과 스태프가 국내로 입국할 때까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며 "코로나19 추가 확산이 일어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세기는 24일 정오에 인천을 출발해 다음날인 25일 정오(현지시간) 오스트리아에서 선수와 스태프들을 태우고 인천으로 출발해 26일 오전 6시 5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비용은 KFA가 부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