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18:14 (수)
서울서 병상 대기 확진자 또 사망, 병상부족 사태 심각
상태바
서울서 병상 대기 확진자 또 사망, 병상부족 사태 심각
  • 서인경
  • 승인 2020.12.20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소방본부가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하는 등교 개학 이후 학교 내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자가 발생하면 119구급차가 출동해 도내 31개 선별진료소까지 긴급이송을 지원한다고 밝혔다.(사진=충북소방본부)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병상 대기 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없음.(사진=동양뉴스DB)

[서울=동양뉴스] 서인경 기자 =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확진자가 병상 대기 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서울 구로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던 60대 남성이 숨졌다.

지난 12일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병상 배정을 기다리던 확진자가 사망한 이후 두 번째 사례다.

연일 코로나19 확진자수는 1000명을 넘어서고 병상부족 사태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각에서는 병상 대란으로 인해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