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18:41 (화)
경북 안동과 예천, 영주 잇따라 산불…소강 상태
상태바
경북 안동과 예천, 영주 잇따라 산불…소강 상태
  • 윤진오
  • 승인 2021.02.2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은 축구장 357개 면적인 200㏊의 임야 소실
경북 안동시 임동면 소재 페교된 임동중학교 건물이 화염에 휩싸였다. (사진=윤진오 기자)
경북 안동시 임동면 소재 페교된 임동중학교 건물이 화염에 휩싸였다. (사진=윤진오 기자)

[경북=동양뉴스] 윤진오 기자 = 경북 안동과 예천, 영주에서 잇따라 발화한 산불이 21시간만에 진화됐다.

22일 산림당국과 경북도,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20분쯤 안동시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발화한 산불은 강풍을 타고 인근 중평리 일대까지 번졌다. 이후 21시간만인 이날 낮 12시 40분쯤 큰 불길이 잡히고 잔불 정리와 함께 뒷불 감시에 들어갔다.

산림당국과 경북도는 이날 오전 일출과 동시에 안동 산불 현장에 산림진화 헬기 23대와 산불 진화 차량 23대, 소방차 49대, 공무원 등 인력 1481명을 투입해 산불 진화에 나섰다.

또 소방당국은 대구소방청, 경남소방청 등 전국 소방청 130명과 외부장비 96대 등을 투입해 오전 중 진화를 목표로 산불 확산 차단을 위해 노력했다.

앞서 전날 오후 3시 20분쯤 산불이 빠른 속도로 확산되자 산림당국과 경북도, 안동시는 주민대피령을 발동하고 망천리와 중평리 마을 450여명의 주민들은 인근 수곡리와 사월리 등의 마을회관과 경로당, 외부의 친지 집 등으로 대피했다.

현재까지 안동지역은 축구장 357개의 면적인 200㏊의 임야가 불에 타고, 예천에서는 50㏊, 영주 5㏊ 등 산림 255㏊ 가량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됐다.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와 산림·소방당국 등은 잔불 정리가 마무리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