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18:03 (화)
순천시 신청사건립 부지 소유권 확보, 사업 급물살
상태바
순천시 신청사건립 부지 소유권 확보, 사업 급물살
  • 강종모
  • 승인 2021.06.1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협의 토지 12필지 보상금 59억원 법원 공탁
(조감도=순천시 제공)
(조감도=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지난 9일 신청사건립 부지에 대한 소유권 이전을 마침에 따라 신청사 건립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순천시는 신청사건립사업 편입부지인 장천동 42-2번지 일원 60필지(1만2243㎡) 중 48필지(1만131㎡)는 349억원을 보상해 소유권 이전을 마쳤고, 미협의 토지 12필지(2112㎡)에 대해 지난달 27일 보상금 59억원을 법원에 공탁했다.

미협의된 토지는 대부분 사권이 설정돼 있어 보상금 수령이 어려운 경우이거나 일부 소유자가 보상금 인상을 요구하며 수용재결 협의에 응하지 않아 부득이 공탁 후 소유권을 확보했으며, 오는 11일까지 지방토지수용위원회에 접수된 이의신청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서 감정평가 실시 등의 보상금 재산정 절차가 진행된다.

지석호 순천시 자치행정국장은 “우리 순천시는 토지 소유자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거주자 자진 이전 등 보상업무 마무리 작업도 신속히 추진한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

오행석 순천시 신청사건립추진단장은 “소유권 이전이 완료됨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지장물 철거공사를 시작하고 다음해 하반기에는 착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신청사 건립 공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순천시 신청사는 대지면적 2만6000㎡에 지하 2층, 지상 6층 연면적 4만7000㎡규모로 건립되며, 다음해 2월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5년에 준공 및 입주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