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17:36 (수)
6·25발발 71주년 “민족통일과 번영의 길 함께 나아가자”
상태바
6·25발발 71주년 “민족통일과 번영의 길 함께 나아가자”
  • 지유석
  • 승인 2021.06.25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념행사·위로연 열어 참전용사 격려, 참전명예수당 지급 약속
충남도는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인 25일 오전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6.25전쟁 제71주년 기념행사와 전쟁영웅 위로연’을 열고 조국수호에 헌신한 참전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사진=지유석 기자)
충남도는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인 25일 오전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6·25전쟁 제71주년 기념행사와 전쟁영웅 위로연’을 열고 조국수호에 헌신한 참전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사진=지유석 기자)

[충남=동양뉴스] 지유석 기자 = 충남도는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인 25일 오전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6·25전쟁 제71주년 기념행사와 전쟁영웅 위로연’을 열고 조국수호에 헌신한 참전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날 행사엔 양승조 충남지사를 비롯해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김지철 충남교육감, 이철구 충남경찰청장, 손봉진 6·25참전유공자회 충남도지부장, 그리고 참전용사 90여 명 등이 참석했다.

기념행사는 식전공연, 유공자 표창, 기념사, 노래 제창, 참전수당 퍼포먼스, 전쟁영웅 위로연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충남도는 이날 행사에서 도내 만 80세 이상 참전유공자와 미망인 1만1527명에게 참전명예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향후 충남도는 참전유공자에게 매월 3만원, 미망인에게 2만원의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이외에도 ▲6·25참전유공자회 충남도지부 운영 활성화 사업 ▲저소득 보훈가족과 독거 참전유공자 밑반찬 지원 사업 등을 통해 참전유공자를 예우하고 지원하는 데 집중할 방침이다.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인 25일 오전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6.25전쟁 제71주년 기념행사와 전쟁영웅 위로연’이 열린 가운데 양승조 충남지사가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지유석 기자)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인 25일 오전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6·25전쟁 제71주년 기념행사와 전쟁영웅 위로연’이 열린 가운데 양승조 충남지사가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지유석 기자)

양승조 지사는 기념사에서 “(참전명예수당은) 참전용사에게 존경의 마음을 담아 드리는 작은 실천이다. 많이 늦었고 여러분의 헌신과 희생에 비해선 턱없이 부족한 면이 있다”면서도 “이번이 시작인만큼 더 큰 책임감 갖고 발전시켜 나가면서 참전용사에게 최선을 다해 보답해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자유와 평화를 위해 숭고한 목숨을 바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뿐만 아니라 참전용사의 애국정신을 기억할 것”이라며 “6·25전쟁의 착오를 반복하지 않도록 3대위기를 분명하게 인식하고 이를 극복해 민족통일과 번영의 길로 함께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손봉진 6·25참전유공자회 충남도지부장은 “참전용사의 평균연령은 91세다. 이들의 삶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전우들이 우리 곁을 떠나고 있는데 이들의 희생정신을 기억하고 영원히 잊지 말아 달라”고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