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2:35 (토)
인천대 수시전형, 전년대비 경쟁률 상승
상태바
인천대 수시전형, 전년대비 경쟁률 상승
  • 김상섭
  • 승인 2021.09.1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시 1789명 모집 1만5669명 지원, 8.76대 1 경쟁률 기록
인천대학교 전경.(사진= 인천대 제공)
인천대학교 전경.(사진= 인천대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대학교 2022학년 수시모집에 대부분의 모집전형에서 전년도 대비 경쟁률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인천대는 2022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 결과 1789명 모집에 1만5669명이 지원해 8.7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6.92대1이었던 전년도와 비교하면 경쟁률이 크게 상승한 것으로, 이는 수도권 국립대학이라는 장점과 최근의 급격한 성장세가 지원자들에게 높게 평가됐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또, 코로나19로 홍보에 제약이 있었지만,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등을 통한 온라인 홍보활동을 강화해 학생 및 학부모, 교사 등 수요자에 맞춘 다양한 대학홍보도 큰 역할을 했다.

인천대는 올해 수시모집 선발인원을 정원외 포함 지난해보다 112명 늘렸지만, 경쟁률은 지난해 보다 상승했다.

전형별로는 교과성적우수자전형의 경우 지난해 6.41대1의 경쟁률을 보였지만, 올해는 13.05대1로 대폭 상승했다.

신소재공학과는 45.50대1, 국어교육과는 31.67대1로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수학교육과, 문헌정보학과, 경제학과 등이 20대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신설된 지역균형전형에는 287명 모집에 1694명이 지원해 5.9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지원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자기추천전형에서는 패션산업학과가 19대1, 신문방송학과가 13.80대1을 기록했으며, 사회복지학과, 에너지화학공학과, 유아교육과, 윤리교육과가 10대1 이상의 경쟁률을 보였다.

실기우수자전형의 공연예술학과는 49.59대1을 기록,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