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17:29 (일)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38건 적발…행정처분 등 조치
상태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38건 적발…행정처분 등 조치
  • 서다민
  • 승인 2021.09.1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전경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 (사진=식약처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의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달 23일부터 3주간 총 1061건의 온·오프라인 광고를 집중 점검, 거짓·과대광고 38건을 적발했다.

17일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 점검은 식약처(의료기기관리과, 사이버조사단, 6개 지방청)와 17개 시·도 합동으로 허가·인증받은 15종 의료기기의 온·오프라인 광고에 대해 진행했다.

주요 적발 사례는 ▲허가·인증받은 사항(사용목적 등)과 다른 광고 31건 ▲체험담(사용자 후기 등)을 이용한 광고 4건 ▲최고, 최상 등의 객관적 입증이 어려운(절대적) 표현을 사용한 광고 2건 ▲부작용을 전부 부정하는 표현을 한 광고 1건 등이다.

식약처는 의료기기 판매업자 등 해당 광고 게시자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 의뢰(관할 보건소)했다.

식약처는 추석 선물용 의료기기 등을 구매하려는 경우 허가·인증·신고받은 제품인지 반드시 확인하고, 제품 광고를 보고 의료기기를 구매하려는 경우에는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제품 허가사항을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무허가 의료기기는 품질이 확인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효과성을 담보할 수 없으므로 구매·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의료기기의 허가된 사용목적, 성능·효과·효능 등 상세 정보는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나 ‘의료기기정보포털’에서 검색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이 거짓·과대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의료기기를 구매·사용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의적인 불법행위는 업무 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 고발을 병행하는 등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