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16:21 (토)
인천 사랑의 온도탑, 애뜰광장 제막
상태바
인천 사랑의 온도탑, 애뜰광장 제막
  • 김상섭
  • 승인 2021.12.0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31일까지 77억2000만원 목표
박남춘 인천시장이 1일 시청앞 인천애뜰에서 열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 2022 나눔캠페인 출범식'에서 사랑의 온도탑을 제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이 1일 시청 앞 인천애뜰에서 열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 2022 나눔캠페인 출범식'에서 사랑의 온도탑을 제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 '사랑의 온도탑'이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77억2000만원을 목표로 '애뜰광장'에 세워졌다.

1일 시는 애뜰광장에서 '희망2022나눔 캠페인 출범식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 구호는 '나눔, 모두를 위한 사회백신'으로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모금 목표액은 전년보다 115% 증가한 77억2000만원이다.

캠페인을 통해 모인 성금은 저소득층과 지역 사회복지기관에 의료비, 생계비, 장학금 등 다양한 형태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제막식에는 박남춘 시장, 신은호 시의회 의장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을 비롯한 조상범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사회단체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또 제막식 행사는 기부자들의 기부금 전달 및 '사랑의 온도탑' 100도 시현 등의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조상범 회장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한 사랑 실천에 300만 인천시민을 비롯해 각계각층의 리더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박남춘 시장은 "진정으로 좋은 사회는 구성원 모두가 따뜻한 공동체를 만드는 것에 동참하는 것이고, 그것이 바로 인천복지를 실현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살고 싶은 도시, 함께 만드는 인천을 만드는 길에 인천시민 모두가 함께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도 따뜻한 사랑을 나누는 복지정책 추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희망2021 나눔 캠페인'의 총 모금액은 103억4600만원으로 역대 가장 높은 사랑의 온도 154도(목표대비 154%)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