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18:14 (수)
서울시, 디지털성범죄 지원센터 개관 한 달…영상물 삭제 등 830건 지원
상태바
서울시, 디지털성범죄 지원센터 개관 한 달…영상물 삭제 등 830건 지원
  • 허지영
  • 승인 2022.05.1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동작구 디지털성범죄 안심지원센터에서 열린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지원 사례보고·공동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동작구 디지털성범죄 안심지원센터에서 열린 '서울시 디지털 성범죄 피해지원 사례보고·공동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서울 디지털성범죄 안심지원센터가 개관 후 한 달 동안 피해자 79명에게 영상 삭제 등 830건을 지원하는 성과를 올렸다.

안심지원센터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통합 지원하기 위해 지난 3월 29일 개관했다.

개관 이후 약 한 달 간 수사·법률 119건, 심리·치유273건, 삭제 400건, 일상회복 38건 등 총 830건을 지원했다.

지원을 받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는 총 79명으로 불법촬영을 비롯해 온라인 그루밍, 유포·재유포 등의 피해를 입었다.

아동·청소년을 사이버 스토킹하면서 신체 사진을 요구한 뒤 유포·협박한 사례와 SNS로 접근해 쇼핑몰 모델을 제안하면서 찍은 사진을 유포하는 사례 등이 있었다.

이에 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빠른 일상 복귀를 지원하기 위한 '법률·심리치료·의료지원' 등 공동 대응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한국여성변호사회, 한국상담심리학회, 보라매 병원과 3개 분야에서 협력한다.

디지털성범죄 전담 법률·심리치료 지원단 100명을 구성해 법률·소송지원 뿐 아니라 긴급 의료지원, 심리치료 등을 통합 지원한다.

시는 성범죄물 유포 때마다 발생하는 법률·소송비용(1건 165만원)과 심리치료 비용(1회 10만원), 의료비용 등을 피해자가 회복될 때까지 지원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