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19:10 (일)
해수부, 물가 안정 위해 정부 비축 냉동명태 500t 방출
상태바
해수부, 물가 안정 위해 정부 비축 냉동명태 500t 방출
  • 서다민
  • 승인 2022.05.2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30% 할인해 전통시장과 마트에 판매
해양수산부 전경
해양수산부 전경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다음 달 3일까지 정부 비축 명태 최대 500t을 방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 비축 명태 방출은 소비자 가격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일반인들이 직접 명태를 구매할 수 있는 전통시장과 마트를 대상으로 이뤄지며, 소비자들은 시중 가격보다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시장 수요를 고려해 동태탕 등의 재료로 쓰이는 중간 크기의 명태를 중심으로 공급할 계획이며, 방출 기간 동안 현장 수요와 가격 변동 상황을 고려해 방출 물량을 조정할 계획이다.

한편,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하던 명태 도매가격은 5월부터 시작된 비수기와 맞물려 하락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는 판매처의 소비자 가격은 아직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최고점을 찍었던 4월에 고가로 확보한 물량이 지금 풀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정부 비축 명태 방출로 소비자 가격도 안정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 명태 원물 공급도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올해 3월에서 4월 사이에 국내에 반입된 명태 원물은 약 4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 많은 상황이며, 원물 재고량은 지난 5개년 평균 원물 소비량을 감안할 때 올해 11월 중순까지 공급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과 러시아 합작 조업 물량도 국내에 정상적으로 반입되고 있다.

해수부는 러시아 의존도가 높은 수산물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으로 가격을 모니터링 중이며, 원양선사, 유통업계, 연구 기관 등과 국내외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상생할인 행사, 업계 지원 등 대응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구도형 해수부 유통정책과장은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소비자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명태에 대한 방출을 결정하게 됐다”며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시장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수급 안정 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