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7:42 (금)
달성군 읍장 출신 후보와 이장 출신 후보와의 대결
상태바
달성군 읍장 출신 후보와 이장 출신 후보와의 대결
  • 이재룡
  • 승인 2022.05.27 18: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원 후보 가운데 가장 이목 집중
강성환 달성군수 예비후보(사진=강성환 선거사무소 제공)
강성환 대구시의원 후보(사진=강성환 선거사무소 제공)

[달성=동양뉴스] 이재룡 기자 = 이번 지방선거 대구시의원 후보 가운데 가장 이목을 집중되는 선거구가 대구 달성군 제3선거구(다사읍·하빈면)이다.

대구시의원 출신으로 다사읍장과 하빈면장을 지냈던 강성환 후보(무소속)와 다사읍 이장 출신인 손한국(국민의힘) 후보이다.

강성환 후보는 달성군수 경선에 도전하기 위해 지난 3월 대구시의원을 사퇴하고 경선에 임했지만 고배를 마시고 대구시의원 재선에 도전하고 있다.

특히 주목을 끄는 것은 국민의힘에서 다사읍 이장 출신을 공천함으로써 읍장과 이장 출신의 대결이라는 사실이다.

공약부분에 대해서도 비교하면 이미 대구시의원을 역임하고 대구시의회 예산결산 특별위원장을 맡은 바 있는 강성환 후보는 달성교육문제와 디아크일대 국가정원조성, 다사읍의 친환경생태도시 조성을 비롯해서 제2 달성보건소 설립과 세천 금호강 일대 수변공원화 조성사업 그리고 교도소 이전 배후지에 청년스타트업 기업 목공 수공예기업을 유치하겠다고 구체적인 지역별 공약을 지도화해서 밝혔다.

그리고 손한국 후보는 추경호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하면서 하빈 지역에 대해서는 도로확장, 농업첨단화와 물류의 단순화사업, 오수관 설치사업 조기 추진 등과 문양역 최대 실버복지타운 건립, 도시개발, 세천늪 도심 체육복합시설 조성 등을 공약했다.

이번 선거에서 대구시의원 가운데 상당수의 지역이 무투표 지역인 반면 이곳 다사, 하빈지역의 달성3선거구는 읍·면장을 한 후보와 이장 출신의 후보와의 대결이라는 이색적인 요소도 있지만 달성군수를 하고자 했던 후보와 이장 출신 후보와의 맞대결이라는 점도 이색적이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